솜다리's gallery



해가 지고 해가 뜨는 건 매일매일 반복되는 일.. 

그러나 사람들은 한해의 마지막과 처음을 소중히 생각한다..

시간의 나눔과 그 나누어진 시간속에서 새로운 다짐과 출발을 약속하기 때문일까?

늘 새로운 희망을 안고 하루하루를 살아간다면...

그리 의미있는 일은 아닌듯..

하지만 새로운 기분으로 처음을 시작하려는 맘은 똑 같은듯 하다..

묵은 사진으로 나마 2009년을 정리하고 2010년 새해 첫날을 의미있게 출발해 본다~

++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끄적끄적.. 일기장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제는 40..  (6) 2010.06.08
늑대사냥법  (2) 2010.02.17
무재칠시(無財七施)  (0) 2010.02.16
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며...  (1) 2010.01.01
한잔 하고픈 날  (4) 2009.12.21
두다리가 없어도~  (2) 2009.11.26

Comment +1

  • 이 글을 7년전에 쓰셨네요.
    블로그 참 오래 하셨어요
    이 글을 보니 7년 전으로 돌아가고 싶어지네요.
    아주 자주 10년 전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참 많이 했는데...